국내 미기록종 가칭 ‘적갈색따오기’울산들 찾았다 조성기 기자 2021.05.13 18:48



[시사우리신문]국내 미기록종으로 열대, 아열대 조류 가칭 ‘적갈색따오기’가 국내에서 세 번째로 울주군 논에서 이틀을 머물다 간 것으로 관찰됐다.

 

울산시는 지난 5월 8일과 9일 양일간 울주군 회야강 인근 논에서 적갈색따오기가 먹이활동 하는 모습이 대구에서 조류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전경삼 씨의 카메라에 담겼다고 밝혔다.

 

▲ 가칭 적갈색따오기(사진제공= 전경삼 작가)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울산시는 울주군의 논과 주변 환경이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있는 곳으로 청정한 논 환경이 유지되면 다시 찾아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기후변화로 이동했다고는 하지만 일본에서는 섬이라는 청정한 논 환경을 만들어 사육할 만큼 논 환경을 선호하기 때문에 울주군 논 환경을 유지하면 앞으로 새들이 본격적으로 올 때 서식지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황새목 저어새과 적갈색따오기(학명 Plegadis falcinellus) 는 영명으로 글로시 아이비스(Glossy Ibis)이다.

 

국내 이름이 없어 따오기과로 적갈색이 빛나서 ‘가칭’으로 이름이 붙었다. 일부에서는 ‘광택이 나는 따오기’로 불리기도 한다.

 

이 새는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유럽동부, 아프리카, 호주, 북아메리카와 중앙아메리카 등 아열대 및 열대지방에서 서식하는 종이다.

 

한국에서는 지난 2018년 4월 20일부터 30일까지 제주시 한경면에서 3개체가 처음 발견되었고 이어 2020년 5월 18일 경기도 고양시 장흥습지 인근 논에서 1개체가 다시 확인됐다.

 

이번 울주군 발견은 세 번째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우리시가 국제철새이동경로로 등재되어 국제적 철새도시가 된 만큼 새로운 종이 찾아올 수 있는 자연환경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지표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철새를 보호하고 활용한 생태관광 자원으로 적극 활용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 관찰되는 따오기류로는 따오기와 검은머리흰따오기 2종이 있다.


기사입력: 2021/05/13 [18:48]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