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전해철 행안부장관과 지역현안 의견 나눠 홍재우 기자 2021.05.13 17:06



[시사우리신문]허태정 시장은 13일 오후 2시 대전시청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지역균형 뉴딜 선도 모델로서 대전형 뉴딜을 소개하며 관련 주요 지역현안 등에 대해 함께 의견을 나눴다.

 

이날 만남은 전 장관이 지역균형 뉴딜 주무부처 수장으로서 지역 뉴딜 현장에서 여는 ‘찾아가는 지역균형 뉴딜 분과회의’의 첫 개최지로 대전을 찾음으로써 성사됐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대전형 뉴딜의 비전과 추진방향 및 그간의 성과 등을 소개하며, 대전형 뉴딜이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의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역화폐 온통대전 발행 확대 지원, 대전 UCLG 세계총회 조직위 설립, 에너지 자립형 3.8민주의거 기념과 건립,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시설 조성 사업 등 주요 지역현안과 국비사업등을 설명하며, 중앙부처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줄 것을 부탁했다.

 

또한, 허태정 시장은 “올해는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 추진2년차이자 성과 창출 원년으로서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선도하며, 시대적 대전환의 발판을 마련해야 할 중요한 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이 대전형 뉴딜에서 꽃피울 수 있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국회와 중앙부처 차원의 적극적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전해철 장관은 “오늘 대전 방문은 과학도시 대전의 비전과 역량을 체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며, “지역균형 뉴딜 주무부처로서 대전형 뉴딜과 주요 지역 현안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대전방문 첫 일정으로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하에 제4차 지역균형 뉴딜 분과 회의가 오후 2시 대전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뉴딜 분과회의는 행정안전부를 비롯해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중앙부처의 한국판 뉴딜 관계 공무원과 17개 시도 부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지역균형 뉴딜 22년 국비 반영 사업 발굴과 국회 차원의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며, 속도감 있는 뉴딜 성과 창출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분과 회의 및 시장과의 간담회를 마친 후, 전 장관은 마지막 일정으로 대전형 뉴딜 현장 방문에 나섰다.

 

전 장관은 나노종합기술원(디지털뉴딜-첨단센서산업)과 수소산업전주기제품안전성지원센터(그린뉴딜-친환경수소경제활성화)구축현장을 둘러보며 사업성과와 향후 추진방향 등의 설명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한 후 지역균형 뉴딜 대전 현장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기사입력: 2021/05/13 [17:06]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