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방 119구급차 ‘무(無)세균’ 청정 구급차 입증 김은수 기자 2020.11.30 18:10



[시사우리신문]경기도소방이 보유한 모든 119구급차가 ‘무(無)세균’ 청정 구급차임이 입증됐다.

 

매년 실시하는 구급차 병원성 세균 오염실태 검사에서 식중독과 같은 감염증을 일으키는 세균이 단 한건도 검출되지 않아서다. 지난 2018년부터 모든 구급차를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한 이래 3년 연속이다.

 

30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본부는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도내 35개 소방서가 보유한 구급차 256대(음압구급차 3대 포함)에 대해 병원성 세균 오염실태 검사를 실시했다.

 

구급차 내 기도유지‧호흡장비‧순환장비‧운전석 및 부착장비 등 5종 1,280점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장구균, 황색포도상구균,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 반코마이신 내성 장내구균(VRE) 등 4종의 세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장구균은 노약자에게 요로감염 등 각종 감염증을 유발하고, 황색포도상구균은 식중독과 중이염, 방광염 등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균이다. 특히 MRSA의 경우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나 노약자에게 치명적인 세균이다.

 

경기도소방은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119구급차의 위생상태를 점검하고, 이송환자와 구급대원에게 발생할 수 있는 2차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전 소방관서가 보유한 모든 구급차를 대상으로 이 같은 세균 오염실태 전수검사를 매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소방은 구급차 내 세균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소독실을 운영하며 소독실 내 전문소독기기를 이용해 구급장비를 소독하고 있다. 특히 들것 등 탈부착이 어려워 소독실 기기 활용이 불가한 장비에 대해서는 소방청의 소독방법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

 

이번 검사 결과를 토대로 구급대 소독실 운영을 통한 세균 감염관리가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삼기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소독실을 활용해 구급장비를 소독하고, 구급대원들이 개인보호장비 착용을 지키며 세균 감염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체계적인 감염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지침을 철저히 지켜 경기도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구급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11/30 [18:10]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