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서울중앙지검의 이성윤 차기 총장님..저런 자들까지 개국공신이라고 완장질을 하고 다니니" 진화 기자 2020.06.27 00:03



[시사우리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6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의 이성윤 차기 총장님..저런 자들까지 개국공신이라고 완장질을 하고 다니니"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 전 교수는 이날 이철의 언론 플레이에 검찰 부글부글… 서울중앙지검만 조용, 왜?라는 기사제목을 링크한 후 "catch me, if you can? "이라며"서울중앙지검의 이성윤 차기 총장님, MBC 함정공작보도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최경환 의원 명예훼손 사건의 피의자 지모씨가 검찰을 대놓고 능멸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차기 총장님을 자기 백이라 믿고 까부는 모양인데, 그다지 보기 좋지 않습니다. 일단 고발되었으니, 잡아다가 조사라도 제대로 하시죠"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사기에 횡령에 협박에 전과 찬란한 질 안 좋은 자 같던데, 대한민국 정의의 표상인 검찰이 그런 자에게 모욕과 조롱의 대상이 되어서야 되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 저 자의 저 오만함과 방자함은 검찰에 대한 조롱일 뿐 아니라, 국민 전체와 대한민국에 대한 조롱이기도 합니다"라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심각한 수치심과 자괴감을 느끼고 있으니, 이제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 절차대로 체포영장을 발부해서 조사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촉구했다.

 

이어"그 자리, 그 권한, 저런 자를 비호하는 데에 쓰지 마십시요"라며"저 자와 무슨 관계에 있기에, 저 자가 저렇게 대놓고 공권력을 능멸할 수 있는 거죠? 나라 꼴 잘 돌아갑니다. 저런 자들까지 개국공신이라고 완장질을 하고 다니니"라고 비난했다.


기사입력: 2020/06/27 [00:0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