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검찰개혁의 산물 공수처는 VIP의 노후보장보험으로 전락해 버렸죠" 안기한 기자 2020.06.26 22:24


"검찰개혁이 사실상 '석열개혁'이 되어 버린 것"이라고 우려

[시사우리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6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개혁의 산물 공수처는 VIP의 노후보장보험으로 전락해 버렸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진 전 교수는 ‘라임 구명 의혹’이 사면초가 윤석열의 마지막 히든카드 되나 라는 기사제목을 링크한 후"라임펀드의 큰 가지는 김봉현 회장의 도피 과정에 도움을 준 정권실세들이라고 하네요"라며"지금 돈 받았다고 이름이 거론되는 K모 의원 등은 곁가지에 불과하고. 그래서 저렇게 집단으로 히스테리 반응을 일으키나 봅니다"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검찰개혁이 사실상 '석열개혁'이 되어 버린 것도 그 때문이구요"라며"검찰개혁의 산물 공수처는 VIP의 노후보장보험으로 전락해 버렸죠"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아무튼 윤석열 총장이 부당한 외압에 꺾이지 말고 끝까지 버텨서, 수많은 피해자를 낳은 이 범죄로 이득을 취한 자, 그 이득을 공유한 자, 그 비리를 은폐하고 범인들의 도피를 도운 자들을 샅샅이 찾아내서 법의 심판대 위에 올려 놓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응원했다.


기사입력: 2020/06/26 [22:24]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