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대한민국에서 개혁이 가장 시급한 곳은 실은 청와대" 안기한 기자 2020.06.26 21:45


"저들이 윤석열을 자르는 데에 왜 저토록 목을 매는지, 아시겠죠? "

[시사우리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4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라임 개입 청와대 전 행정관 “김봉현에게 금감원 문건 보여줘”라는 기사제목을 링크한 후 "대한민국에서 개혁이 가장 시급한 곳은 실은 청와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 전 교수는 이날 "그동안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사람들 중 각종 비리로 기소된 이, 아직 조사를 받는 이, 그리고 새로 비리로 고발당한 이를 꼽아보았다"며"세어보니 모두 12명"이라고 밝혔다.

 

이어"해방 이후에 한 곳에서 이렇게 많은 피의자를 배출한 기관이 또 있었던가요?"라며"저들이 윤석열을 자르는 데에 왜 저토록 목을 매는지, 아시겠죠? 윤석열을 그냥 놔뒀다가는 앞으로 이 리스트가 더 길어질 수가 있거든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기소 조국 민정수석 (감찰무마 등), 한병도 정무수석 (선거개입), 전병헌 정무수석 (뇌물), 신미숙 인사비서관 (블랙리트스), 김종천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송인배 정무비서관 (불법정치자금), 백원우 민정비서관 (감찰무마, 선거개입),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감찰무마. 선거개입), 최강욱 공직비서관 (허위인턴 증명서). 조사 임종석 비서실장 (선거개입) 이광철 민정비서관 (선거개입)"이라며" 고발 윤건영 상황실장 (회계부정, 삥땅)...도대체 누가 누구를 개혁하겠다는 건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대한민국에서 가장 부패한 집단이 남을 개혁하겠다고 칼을 들었으니, 아예 정의의 기준이 뒤바뀌는 사태가 자꾸 벌어지는 겁니다"라며" 아, 청와대 김모 행정관(라임사태)을 빠뜨렸네요"라고 게재했다.

 

 

 


기사입력: 2020/06/26 [21:45]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