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문재인의 업적이라곤 이제 달랑 하나... 윤석열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것만 남았는데" 안기한 기자 2020.06.26 21:08



[시사우리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3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 그 많은 간신들은 다 뭐하고, 대통령 이미지 관리도 내가 해드려야 하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진 전교수는 "문재인의 업적이라곤 이제 달랑 하나"라며" 윤석열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것만 남았는데, 그 업적마저 지워버리면 우리 대통령이 너무 초라해지지 않겠어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명색이 촛불 대통령인데 가오가 있지"라며"어차피 수사의 손발 다 잘라 권력비리에는 손도 대지 못하게 해놓은 상태. 검찰 인사권도 어차피 추미애 장관 겸 총장님이 다 가져간 마당에, 그냥 의전총장으로라도 내버려 두는 게 이미지 관리하는 데에 더 낫다는 게 대통령의 깊은 뜻입니다"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이어"아부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아부의 첫 걸음은 윗분의 심중을 헤아리는 겁니다."라며"그것이 간신의 미덕입니다. 그 많은 간신들은 다 뭐하고, 대통령 이미지 관리도 내가 해드려야 하나?"라고 비꼬았다.


기사입력: 2020/06/26 [21:08]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