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청문회는 죄가 없다...조국, 윤미향 모두 그냥 얼굴에 철판 깔고 임명하지 않았나? 안기한 기자 2020.06.26 20:50



[시사우리신문]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2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홍영표 '도덕성검증 비공개' 인사청문회법 발의라는 기사제목을 링크한 후 "청문회는 죄가 없다"고 비꼬았다.

 

이날 진 전 교수는 "청문회는 죄가 없다"며"국민이 멀쩡히 다 지켜봐도 막무가내로 임명하는 판에, 굳이 숨기거나 감출 필요 있나?"라고 직격탄을 날린 후 "조국, 윤미향 모두 그냥 얼굴에 철판 깔고 임명하지 않았나?"라며" 어차피 국민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임명할 거라면, 최소한 국민의 입장에서 그 자가 얼마나 썩었는지 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나요?"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그러면서"역사는 반복된다"면서"2013년에는 새누리당에서 이를 도입하려고 했는데, 민주당의 반대로 좌초했죠"라고  운을 떼며"이번엔 민주당에서 이를 도입하려 하네요"라며" 썩지 않은 사람 찾기가 여의치 않은 모양입니다"라고 비꼬왔다.

 

진 전 교수는 "아무튼 당시에 민주당 의원들이 인사청문회 비공개에 대해 뭐라고 했는지 봅시다. "밀봉인사에 이어 밀봉 청문회, 깜깜이 청문회로 공개검증을 피해보겠다는 발상이 아니라면 무엇이겠는가. 국민의 알권리나 참여권리 등은 관심도 없는 듯하다. 청문회가 비공개로 진행되면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병역비리, 세금탈루 문제 등을 어떻게 검증하겠는가"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 "제대로 된 사전검증 없이 후보를 덜컥 추천했다 낙마 또는 자진사퇴하자 제도개선을 언급하는 것은 그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 '신상털기'식 청문회를 막기 위한 첫번째 전제조건은 지명 전 철저한 사전검증이다." (윤관석 원내대변인) "부적격자들을 국가 중요직책에 천거한 자신들의 책임은 망각하고 엉뚱한 청문회 제도 탓으로 돌리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술 마시고 벌어진 취중난동 사건에 대해 사람이 아닌 음주문화를 처벌하자고 나설 태세다. 부적격 인사를 추천한 이명박 박근혜 두 인사권자의 책임이지 청문회는 아무런 죄가 없다." (박용진 대변인) 2013년에 타당했던 얘기는 물론 지금도 타당합니다"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이어"코미디를 해라. 인사청문회, 박근혜가 제안하고 노무현 대통령이 받은 것으로 기억한다"며"그거 받으면서 노대통령이 "도입하면 나중에 자기들이 더 힘들 것"이라고 했는데, 요즘은 부패의 척도도 뒤집혀 외려 민주당 쪽에서 더 힘들어 하는 것 같아요"라고 비꼬았다.


기사입력: 2020/06/26 [20:50]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