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북한,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폭파…김여정의 협박이 현실이 되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020.06.16 18:23


- 남북 평화의 상징 파괴는 '남한 떠보기식' 겁박을 넘어 의도된 군사 도발이다. -

 

 남북 평화의 상징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의 폭파전 모습(왼쪽)과 폭파되는 장면(오른쪽) ©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이 "16일 14시 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되였다"고 밝히고 있는 상황에서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입을 닫고 있고, 심지어 안보의 아이콘을 자처해온 미래통합당의 목소리도 전혀 들리지를 않는다.

 

폭파한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는 대한민국 정부 예산 170억원가량 투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남북 평화의 상징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폭파 공언 사흘 만에 사라졌다.

 

하지만 이번 폭파 사태는 이미 예고 됐다고 할 수 있다.

 

지난 13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담화에서 예고한 9·19 군사합의 파기를 한 단계씩 밟아가고 있다. 

 

1단계로 지난 9일 남북 간 모든 연락·통신 채널을 단절한 뒤 1주일 만에 연락사무소 철거 조치를 이행했고, 이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김여정이 지난 4일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보복조치로 협박한 단계별 대남 적대 조치 중 두 번째 단계다.

 

 '남한 떠보기식' 겁박을 넘어 서·동해 북방한계선(NLL) 또는 군사분계선(MDL) 내 의도된 군사 도발을 일으키고 있다. 북한군은 이에대한 조치로 우선 16일 오전 남북 합의로 철수한 비무장 지역에 군 병력을 다시 배치하고, 남측을 향해 선동 전단을 살포하겠다고 협박했다.

 

북한의 군 병력 재배치 방침은 육·해·공 모든 공간에서 군사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행위를 금지한 9·19 군사합의 파기에 해당된다.

 

한국의 군사·안보체계는 이미 곳곳에서 와해되고 있다. 제주 해군기지에 민간인이 들어가 활보하고, GP에 북한군 총탄이 날아드는데도 조준사격이 아니라고 북의 대변인 노릇을 하는등 군의 기강해이는 도를 넘었으며, 최근에는 충남 태안에 중국인이 탄 밀입국 보트가 닿을 때까지 군이 아무런 경계조치를 취하지 않는 등 안보 태세가 허술하고 무력해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은 마냥 불안하기만 하다.

 

북한의 온갖 막말과 도발 협박에 대해 왜 한마디도 못 하는지 국민은 납득할 수 없다.

 

안보가 무너지면 국가와 국민의 존립은 불가능하다.

 

북한의 생떼와 협박에 이제 국민의 공분은 쌓일 대로 쌓였다. 따라서 지금처럼 북한의 대남전술을 어린아이 응석 받아주듯 하는 철지난 전략을 폐기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주도적으로 해야 할 역할은 북한을 달래는데 세월을 보내는 것 보다는 북한에 대해 절대 묵과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천명하고 철저히 대처해야 할 것이다.

 

김정은 정권은 뒷 골목 왈패 같은 협박과 저질 행태로 호박이 넝굴채 굴러들어온 평화번영의 복을 차버린 스스로 멍청이라는 사실을 입증 해주는 사례임을 알아야만 한다. 

 


기사입력: 2020/06/16 [18:2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