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윤미향 살리고 할머니의 목소리를 잠재워야 한다"는 판단...본격적 캠페인 시작된 듯 안기한 기자 2020.05.31 21:36


일제에 젊음을 빼앗겼다고 말할 자격까지 윤미향에게 빼앗겨 버린 거죠

[시사우리신문]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질투" "노망" "대구할매"…이용수 할머니를 겨눈 2차가해라는 기사와 "누가 이용수 할머니의 분노에 ‘불순물’을 섞는가"라는 두 건의 기사를 링크한 후 "기억의 터 기념물에서 심미자 할머니의 이름은 지워지고, 엉뚱하게 윤미향의 이름은 새겨져 있다고"라며"그 변괴에 비하면 이런 건 애교 수준이죠"라고 윤미향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 진 전 교수는 "대체 누구를 위한 운동인지"라며"할머니들은 일제에 젊음만 빼앗긴 게 아니라, 일제에 젊음을 빼앗겼다고 말할 자격까지 윤미향에게 빼앗겨 버린 거죠"라고 비난했다. 이어"어느새 이 할머니가 아니라 윤미향이 운동의 주인이 된 것"이라며"그러니 운동을 지키려면 윤미향을 살리고 할머니의 목소리를 잠재워야 한다는 판단이겠죠"라고 게재하면서"기자회견 이후 본격적으로 캠페인이 시작된 듯"이라며"검찰에 기소라도 되면, 그때는 또 우루르 서초동으로 몰려가겠죠"라고 비꼬았다.

 

 

 


기사입력: 2020/05/31 [21:36]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