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따오기 두 번째 창녕 우포늪 하늘로 飛上 한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020.05.16 20:34


창녕군 28일, 따오기 40마리 2차 자연방사 계획

[시사우리신문] 40년만에 따오기 복원에 성공한 창녕군이 지난해 5월22일 1차 자연방사를 한지 만 1년이 되는 시점인 오늘 28일 오후 2시 2차 자연방사를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 40년만에 따오기 복원에 성공한 창녕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40년만에 따오기 복원에 성공한 창녕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본지 취재에 따르면 오는 28일 총 40마리를 추가로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낼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자연방사는 10마리는 1차때 처럼 인공 방사 형식으로 날려보내고, 나머지 30마리는 케이지 문을 개방해 스스로 자연으로 날아가는 형식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 2020년 5월22일, 40년만에 1억4천만년 신비의 우포늪 창공을 힘차게 처녀 비행하고 있는 따오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또한, 중국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지난해처럼 군민들을 초청하지 않고 따오기 복원 공동 기관인 문화재청, 환경부, 경남도청, 창녕군, 관내 사회단체장등 극소소의 인사들만 초청하고 사진작가등에 대해선 철저히 통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 40년만에 따오기 복원에 성공한 창녕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40년만에 따오기 복원에 성공한 창녕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차 따오기 방사를 5월중으로 하는 이유로는 ▲수풀이 우거지고 우수기가 되어 비오톱 수위 상승 따른 먹이활동 애로를 해소해 자연환경 적응력을 키우기 위해 더 늦출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군은 지난해 5월 22일, 40년만의 복원 성공을 기념해 따오기 40마리를 자연방사했으며, 현재 25마리가 건강하게 야생에 적응한 상태이며, 2마리는 다쳐서 센터에서 치료중에 있다. / 김욱기자


기사입력: 2020/05/16 [20:34]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