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태영호, 지성호 당선인 부당한 공격을 당장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SNS 게제 안기한 기자 2020.05.05 13:20


"자유민주주의 편에 서서 전체주의적 발상과 싸울 것"

[시사우리신문]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을 향한 집권 세력의 배척과 배제 움직임이 도를 넘고 있다"며"두 분에 대한 부당한 공격을 당장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 윤상현 국회외교통일위원장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윤 위원장은 "두 분은 대한민국 국민이고 국민의 동의를 받은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다"며"어떤 차별도 받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하면서"국회의원이 된 두 분은 어떤 상임위도 선택할 수 있고  국회의원으로서 취득가능한 어떤 정보도 요청할 수 있다"며"바로 그 점이 자유 대한민국의 강점입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우리는 전체주의에 맞서 자유민주주의를 선택했고 그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했다"며"2012년에 이어 이번 총선에서 국민이 두 분의 탈북민을 국회의원으로 뽑은 것이야말로 체제에 대한 자신감을 신뢰하기 때문이다"라고 게재했다.

 

윤 위원장은 "만약 과거의 이력 때문에 배척과 배제를 했다면  이번에 당선된 국회의원의 상당수는 국민의 대표가  되지 못했을 겁니다"라며'자유 민주주의 체제의 우월을 우리가 신뢰한다면 두 분에 대한 정보 접근을 우려할 것이 아니라 배제를 우려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하면서"우리의 역사는 전체주의와 싸워온 역사입니다.이번에도 저는 자유민주주의 편에 서서 전체주의적 발상과  싸울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두 분이 자유 대한민국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아직 미숙한 점이 있을 수 있다"며"그러나 그것까지도 이해하고 포용하는 것이 대한민국 체제의 강함을 증명하는 것입니다.두 분에 대한 부당한 공격을 당장 멈춰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촉구했다.


기사입력: 2020/05/05 [13:20]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