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강남을]박진 후보,"‘강남벨트’ 사수해 무너진 대한민국 바로 세우겠다" 안기한 기자 2020.03.30 15:51


‘강남 3총사’ 드림팀이 똘똘 뭉쳐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2년 후에는 기필코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겠다"

[시사우리신문]박진감 있는 강남을 2번 미래통합당 박진 후보가 2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알리면서 강남갑의 태구민(태영호)후보와 강남병의 유경준 후보가 방문해 ‘강남 3총사’ 드림팀이 똘똘 뭉쳐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2년 후에는 기필코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췄다.

▲ 경제 전문가 유경준 후보, 통일 전문가 태구민 후보,실력을 검증받은 외교 전문가 박진 사진=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박진 후보는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이번 총선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질서를 지키기 위해 우리 미래통합당이 반드시 과반수 의석 확보해야 하는 중차대한 선거"라며"문재인 정부의 역주행과 폭정 속에서 나라의 기둥이 무너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정부의 경제 실패, 외교 실패, 안보 실패는 국민들의 불안과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당은 우리에게 대한민국의 성장과 번영의 상징인 강남을 바로 세우라는 특명을 주었다"면서"강남이 바뀌어야, 대한민국이 바뀝니다"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당이 우리에게 거는 기대, 국민이 우리에게 거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세 후보 모두 압승하여 21대 국회에 입성하겠다"며"경제 전문가 유경준 후보, 통일 전문가 태구민 후보,실력을 검증받은 외교 전문가 저 박진.저희 ‘강남 3총사’ 드림팀이 똘똘 뭉쳐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2년 후에는 기필코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치면서"‘강남벨트’를 사수하라는 특명을 완수하고 무너진 대한민국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어"정말 중요한 시기에, 새로운 지역에 출마한 만큼 '초심'의 자세로 열심히 모든 순간에 임하라는 말씀 꼭 받들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이날 박진 후보는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고려하여 박진의 강남을 선거사무소 개소식은 많은 분들이 동시에 참여 하여 접촉이 발생할 수 있는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하는 대신에, 시간을 구분하여 여유롭게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을 수 있는 '오픈하우스' 행사로 진행했다.

 

 

 


기사입력: 2020/03/30 [15:51]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