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영제 후보, 최고위서 불공정행위... 공천 의결 보류 안기한 기자 2020.03.24 15:18


지방의원들은 국회의원 선거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 노골적 지지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시사우리신문]미래통합당  4·15 총선 사천·남해·하동 후보 경선에서 패배한 최상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23일 하영제 전 농림수산식품부 2차관을 상대로 공천관리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통합당 PK공천배제에 이어 또 다시 경선 논란을 부추기게 됐다.이와 관련해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사천·남해·하동 하영제 후보의 공천 의결을 보류했다.

 

이 선거구는 이태용 여의도연구원 부원장과 함께 3자 경선을 치렀고, 하영제(51.6%) 전 농림수산식품부 2차관과 최상화(48.4%)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결선 경선까지 가는 접전 끝에 하 전 차관이 본선에 진출했다.

▲ 하영제 후보 지지 호소 문자메시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앞서 최 전 관장은 공관위에 불공정 경선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그는 “하동군 현직 도의원이 노골적으로 하 후보 지지 선언을 했고, 하동군 유권자 4만명에게 하 후보 지지 호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심각한 불공정 행위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하 후보를 지지한 이정훈 도의원은"4만명은 자기 생각대로 쓴 이야기"라며"보낸 것은 맞다"고 시인했다.그러면서"평소 친분있는 분들에게만 보냈다"고 말했다.

 

김경숙 사천시의원은 "보내지 않았다"며"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는 23일 회의에서 사천·남해·하동 하영제 후보의 공천 의결을 보류한 상태다.

이날 황교안 대표는  “다시 살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이 선거구에 대한 재의 요구 여부는 다음 최고위 회의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이러한 상황은 여야를 떠나 경선과정과 공천과정에서 지방자치단체 의원들은 어쩔수 없다는 입장이다.정치권 먹이사슬에 있어 약자인 지방의원들은 국회의원 선거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 노골적 지지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기사입력: 2020/03/24 [15:18]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