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설 ‘청년저축계좌’ 신규가입자 1차 모집 황미현 기자 2020.03.23 13:11



[시사우리신문] 부산시가 다음 달 1일부터 17일까지 ‘청년저축계좌’ 신규가입자 1차 모집에 나선다.

 

‘청년저축계좌’는 본인 적립금 월 10만원을 저축하면, 정부에서 근로소득장려금 월 30만원을 매칭 지원하는 방식이다.

 

3년 동안 적립하면 총 1천44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일하는 차상위계층 청년들이 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주택 전세자금과 교육비 마련을 지원해 청년들의 자립을 돕는 사업으로 가구당 1인을 지원한다.

 

가입대상은 일반 노동시장에서 일하면서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인 주거·교육 급여 혹은 차상위계층 청년이다.

 

단, 본인 적립금 매월 10만원을 저축하고 3년간 근로활동도 지속해야 한다.

 

또한, 연 1회 교육을 이수하고 국가공인자격증 도 취득해야 한다.

 

더불어 근로소득장려금 50% 이상에 대해 사용용도 증빙 을 제시해야 한다.

 

부산시는 1차 4월 1일부터 17일 2차 7월 1일부터 17일 두 번에 걸쳐 총 609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가입을 원하는 청년들은 참여신청서와 저축동의서 개인정보제공 및 활용 동의서 등 관련 서류를 주소지 주민센터로 제출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대부분의 자산형성지원사업들이 본인 저축액에 1:1 매칭 지원을 하는 것에 비해 청년저축계좌는 지원금액이 높은 만큼, 차상위계층 청년이 자활에 필요한 자산을 형성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입력: 2020/03/23 [13:11]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