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천도,"일본 도쿄 올림픽은 지구의 제2의 재앙...중단하라!" 촉구 안기한 기자 2020.03.16 14:48


은혜의 강 교회외 1곳은 이미 고발된 상태

[시사우리신문]시민단체 회원들이 "일본.도쿄 올림픽은 지구의 제2의 재앙이 될 수 있다"며"중단하라"고 강력히 경고하면서 촉구했다.

 

▲ 오천도,"일본.도쿄 올림픽은 지구의 제2의 재앙...중단하라!" 촉구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애국국민운동대연합(대표 오천도)회원들은 16일 오후 1시 서울 종합청사 외교부앞(국민권익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방사능 수치도 속이고 코로나 19 우왕좌왕한 일본.도쿄 올림픽은 지구의 제2의 재앙이 될 수 있다. 중단하라! 꺼져가는 불씨에 코로나19 지피는 당신들은 악마인가 천사인가! 선량한 대 다수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파괴적 종교 행위를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오천도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정부(방역 당국) 각 지자체의 만류와 국민들 원성도 무시하고 예배를 강행 코로나 19, 발생시킨 교회. 종교단체에 대하여 에누리 없이 구상권 청구 및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고발한다"며"이유는 지금까지 (국내외) 매일 매스컴을 통해 집회는 집단 감염으로 코로나 19 집단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소한 현재 유치원도 못 가는 이유를 유치원생도 다 아는 사실입니다. 예배 집회 만류에도 주최한 종교의 지도자는 알 것이다"라고 겨냥해 말했다.   

 

▲ 오천도,"일본.도쿄 올림픽은 지구의 제2의 재앙...중단하라!" 고발장 접수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이렇게 주도한 교회들은 어느 교단 소속인지 방역 당국은 철저히 국민 앞에 밝히길 바란다"며"대다수의 국민들이 무작위 전염으로 죽을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함에도 예배를 강행한다는 것은 “ 국가와 국민을 기만, 우롱하고 선량한 국민의 생명을 담보한 극악무도한 악마가 하는 파괴적 종교 행위라 할 수 있다"고 비난과 우려의 목리를 대변하면서"신천지 이만희 교주 와 틀린 점이 무엇인가"라며" 코로나 19가 발생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가와 국민들의 몫입니다"라고 우려했다.   

 

오 대표는 "이것을 종교탄압이라 한다면 큰 착각이다. 종교가 우선인 나라가 아니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인 나라 민주주의 가치가 헌법인 대한민국이다.”종교 헌법에 살고 싶으면 중동 이슬람 국가에 가서 살아라"고 홑통치면서"소수의 거짓 목회자로 인해 대다수의 국민들은 헌법이 보장한 행복권을 강탈당하고 있다. 정부의 소리는 대다수의 국민들 목소리이다. 개신교 극히 소수로 인해 국민 다수가 살얼음판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다수의 행복권을 침해하는 종교팔이 거짓 지도자가 있다면 방역 당국과 지자체장들은 “선거판 표로 보지 말고 강력한 행정력을 동원 철저히 색출 대다수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강력한 사법처리를 요구한다"며"꺼져가는 불씨에 코로나19 지피는 당신들은 악마인가 천사인가! 선량한 대 다수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파괴적 종교 행위를 절대 좌시하지 않겠"고 재차 경고했다.  

 

오 대표는 "방사능 수치도 속이는 나라 일본이다. 크루즈 포함 1500명 돌파한 일본, 과연 1500명만 되겠는가. 15.000명 아닌가 일본은 정확히 통계를 발표하라.프린세스 크루즈 당시 자가격리에 실패 우왕좌왕한 일본이다"며"도쿄 올림픽을 개최를 위해 코로나 19 방역 투명성도 없는, 거짓말 위선자의 나라, 일본의 총리가 아베 신조이다. 도쿄 올림픽을 개최한다면, 속수무책 지구촌의 큰 재앙이 될 것이다. 방역 당국과 외교부는, 일본인들의 국내 출입을 막아라. 또 한 국내 일본 여행인들 명단을 낱낱이 국민 앞에 밝히고 격리조치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4년간 피땀 흘린 운동선수들을 생각해 ”독도가 일본 도쿄 올림픽 위원회 홈페이지에 있는 사실과 전범기가 등장한다는 걸 알아도 이를 악물고 참았고, 고 손기정옹 선배님의 일본인화도 참았다. 그 이유는 대한민국 선수들이 금메달 순위로 일본을 누르고 도쿄 대첩을 이루길 원하였기 때문에 도쿄 올림픽 보이콧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다"며"그러나 하늘도 무심하지 않았다. 침략에 역사를 미화시키는 일본이 코로나 19 전 세계인들을 속이는 것은 “조족지혈”이다. 외교 당국은 즉각 일본인 출입금지 시키고 국제올림픽위원회는 도쿄 올림픽 개최를 취소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전 세계의 재앙이 될 수 있다. 선수들에게는 죄송하지만 취소를 하라는 기자회견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라며"방사능 ,코로나19 의 국가 일본 총리 아베 신조는 믿을 수 없는 사람이다"라고 우려의 경고 메세지를 전했다. 

 

성명서 기자회견을 마친 오 대표는 "은혜의 강 교회외 1곳은 이미 고발된 상태로 확진 발표전에 다른곳도 확진이 나올시 똑같이 고발조치가 될 것이다"며"정부(방역당국)각 지자체 만류와 국민들 원성도 무시하고 예배 강행한  코로나19 간염 발생시킨 교회와 종교단체에 대하여 예누리 없이 구상권청구 및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고발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 대표는 성명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고발장(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 구상권 청구서)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했으며 외교부에는 도쿄올림픽 개최 취소 서한문을 전달했다.


기사입력: 2020/03/16 [14:48]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