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3번째 코로나 의심환자 길거리 이송 사진 단독 입수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020.02.19 18:55


해운대구 모 아파트 앞 길거리서 촬영, 부산의료원 이송

 보건소측 “부산서 확진환자 아직까진 없고 현재 검진 중”

 

18일과 19일 이틀간 부산 해운대 백병원과 개금 백병원에서 2명의 중국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유증상자가 잇달아 발생한 부산에서 또 유증상자로 보이는 환자를 방역복으로 중무장한 구급대원들이 병원으로 이송하는 모습이 길거리에서 포착됐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방역복으로 무장한 119구급대원들이 '중국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를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사진제공=부산 해운대구 시민]

 

19일 오후 5시 30분경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로에 위치한 모 아파트 앞길에서 방역복으로 무장한 119구급대원 4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심자를 이동식 음압장치로 보이는 하늘 색 낭으로 감싼채 휠체어에  앉혀 구급차로 황급히 이송하는 모습이 한 시민의 휴대폰에 촬영됐다.

 

이 시민은 "구급대원들은 의심환자를 태우자 말자, 빠른 속도로 어디론가 달려갔다"고 말했다.

 

해운대구 보건소 관계자는 “19일 오후 5시30분경, 코로나 유증상자 1명을 부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해 검진 중인 것은 맞다”면서 “검진결과는 6시간 이후에나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송한 유증상자의 인적 사항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 부산에서 확진자는 1명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부산지역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유증상자는 3명으로 늘어났으며, 검진 결과는 이날 오후 8시와 밤 12시 이후에나 나올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0/02/19 [18:55]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