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국회에서 탈원전 정책 폐기 추진 김욱 기자 2020.02.13 16:22


“국회 특위 열어 두산중공업과 285개 원전 협력업체 정상화 방안 모색”

[시사우리신문]강기윤 예비후보는 12일 오전 11시30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을 전면 폐기시키겠다고 밝혔다. 

 

▲ 강기윤, 국회에서 탈원전 정책 폐기 추진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 자리에서 강 예비후보는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와 월성 1호기 재가동 등 탈원전 정책 폐기를 위한 국회 특위를 추진하겠다”며, “자유한국당의 공약 1호가 탈원전 정책 폐기이다. 21대 국회에 입성하면 특위 구성과 운영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한울 3․4호기 재개, 월성 1호기 재가동 등에 대해 해당 지역의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주민 의견과 평가를 반영하도록 하겠다”며 “경제성과 안정성을 외면한 채 이념에 사로잡혀 정치편향적으로 흐르고 있는 에너지 정책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창원에는 국내 원전산업의 주력 업체인 두산중공업과 285개 원전 협력업체들이 있다. 약 3만여 명의 종사자들이 회사의 도산 위기로 인해 생존 기로에 선 상황이다. 

 

강 예비후보는 “두산중공업과 285개 원전 협력업체가 탈원전의 직격탄을 맞고 지역 경제까지 흔들리는 상황”이라며, “지역 경제 침체로 창원의 수만 개 자영업체들도 극심한 위기를 느끼고 있다”고 말하면서“이번 총선은 원전산업을 되찾아오느냐 마느냐의 선거이자 나아가 잘못된 탈원전 정책을 평가하는 선거일 것”이라며, “창원 경제를 침체의 늪에서 구하기 위해 탈원전 정책을 폐기시키겠다는 필사즉생의 각오로 주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겠다”고 밝혔다. 

 

한편, 원전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전력 공급 안정성과 함께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는 친환경적 에너지로 평가받으며 성장 추세에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국내 미세먼지 문제가 계속 심각해지고 있음에도 탈원전 정책 추진으로 세계 흐름과 역행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석탄화력 발전소를 추가로 지을 계획이고, 인접한 중국에는 전 세계 석탄화력 발전소의 약 44%인 2,900여기가 있는 실정이다. 그 중 우리나라 서해안 부근으로 전체 발전량의 54%가 분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2020/02/13 [16:22]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