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양정철 조국과 유시민 차기 대통령 만들려 했다...중심축은 조국이고, 유시민은 페이스 메이커(유사시엔 스페어 타이어)" 안민 기자 2020.02.06 20:09


유작가님만은 저를 절망시키지 않기를 바랍니다. 진심입니다.

[시사우리신문]진보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피아 구분 없는 저격수를 자처하고 있다.특히,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아흔 네 번째로 지난 5일 오후 6시 05분 페이스북에 게재한 "유시민 건도 슬슬 수면 위로 올라오나요?"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지난 5일 오후 페이스북에 검찰,신라젠 수사 재배당...유시민등 여권 연루 의혹 진위 밝힐까라는 기사를 링크한 후 "유시민 건도 슬슬 수면 위로 올라오나요?"라고 게재했다.

 

다음은 진중권 페이스북 전문이다.

 

유시민 건도 슬슬 수면 위로 올라오나요?

옛날에 민주노동당 시절 심상정 의원한테 들은 얘깁니다. 민주당 의원 중에서 꽤 개혁적인 사람들이 갑자기 사오정이 돼서 마치 고장난 녹음기처럼 같은 얘기를 반복할 때에는 "아, 삼성에서 다녀갔구나" 생각하면 된답니다. 이성적으로 말이 안 통하면, 그건 사안이 진위나 선악을 따지는 관념론의 영역을 넘어 이미 유물론의 영역으로 넘어갔다는 얘깁니다.

 

유시민씨에게 뭔가 이상한 낌새를 느낀지는 꽤 오래됐죠. 정치권과 언론계에 떠도는 정설 아닌 정설은, 양정철이 조국과 유시민 중 하나를 차기 대통령으로 만들려 했다는 겁니다. 물론 거기서 중심축은 조국이고, 유시민은 페이스 메이커(유사시엔 스페어 타이어)였겠죠. 그런데 조국에게 일이 생겼죠. 이런 경우, 조국의 편을 들더라도 적당히 품위는 유지하면서 그의 지지자들을 자기에게 옮기는 게 정상이겠죠. 그런데 이 분, 온갖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자신을 망가뜨리더라구요.

 

여기서 '아, 이 분은 정말 대선에 꿈이 없구나.' 판단하게 됐습니다. 그럼 대체 왜 저러는 것일까? 뭔가 다른 이유가 있겠죠. 몇 가지 단서가 보이더군요. JTBC 토론을 위해 그냥 건성건성 넘겨가며 <알릴레오> 몇 편 봤거든요. 그 중의 하나에서 검찰수사에 대해 "실은 나도 무서워요."라고 얘기하는 걸 들었습니다. 다른 하나는 검찰이 노무현 재단 계좌 들여다 봤다고 설레발 치던 장면. 아니, 이 분은 MB때 계좌도 안 털려봤나 봐요. 겸임교수 진중권, 과학기자 강양구도 털리는 계좌를...

 

이 분이 알릴레오를 통해 주로 한 것이 윤석열 검찰을 악마화 하는 것이었습니다. 아울러 레거시 미디어들의 기자들을 몽땅 기레기로 만들어 언론의 보도를 불신하게 만드는 거였죠. 여차하면 검찰과 거기에 유착된 언론의 음모로 몰겠다는 거죠. 그리고 이 건을 여당 수석대변인을 통해 국회에서 터뜨려버렸습니다. 유사시를 대비해 미리 김을 빼고, 사법적 사안을 철저히 정치적 사안으로 가져가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거죠.

 

이걸 보면, 이 분이 온갖 궤변을 동원해가며 검찰과 언론을 공격한 게 실은 조국을 위한 게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신라니 백제니 고구려니 해서 유시민씨 이름이 다시 부상하는데, 제발 유작가님만은 저를 절망시키지 않기를 바랍니다. 진심입니다.


기사입력: 2020/02/06 [20:09]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