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문빠들은 '호모 사피엔스'라는 종의 수치" 안기한 기자 2020.01.25 21:22


"문빠들의 고장난 두뇌회로를 해부, 진단하는 데에 사용할 생각"

[시사우리신문]진보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예순 일곱 번째로 25일 오후 페이스북에 게재한 "문빠들의 고장난 두뇌회로를 해부, 진단하는 데에 사용할 생각"이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설날에도 문 정부의 핵심 참모들을 저격했다.진 전 교수는 25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의 꿈,문재인의 운명, 조국의 사명이란 글과 이미지를 게재한 후"글쓰는 데에 필요해서 그러는데, 문빠들이 만든 이런 선전 이미지들, 찾아서 올려주실래요?"라며"문빠들의 고장난 두뇌회로를 해부, 진단하는 데에 사용할 생각입니다"라고 밝히면서"도대체 머리는 모자 쓰려고 달고 다니나?"라며" 문빠들은 '호모 사피엔스'라는 종의 수치입니다"라고 비난했다.


기사입력: 2020/01/25 [21:22]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