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에 의해 '조무래기' 된 조해진 예비후보 발끈 김욱 기자 2020.01.21 16:43


시사논객 진중권, "×개 입니까. 집 앞에서 싸우게~" 洪에 일갈

[시사우리신문]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의해 졸지에 '조무래기'로 전락한 조해진 예비후보가 발끈하고 나섰다.

 

조 후보는 홍 전대표가 21일 오전 11시 창녕군청 기자간담회자리에서 "나보고 험지로 나가라고 한 사람들은 조무래기"라고 비하한 데 대해 "제1야당의 당대표와 대통령 후보를 지냈으면 큰 정치인의 대우를 받아야 마땅한데, 본인이 부적절한 언행으로 스스로 명예를 떨어 뜨리는 모습을 지켜보자니 마음이 답답하다"며 "지역을 다니면서 민심의 현주소를 살펴보라"고 주문했다.

 

 

▲ "너나 잘하세요~~" 홍준표 전 대표(우)의 조무래기 발언에 발끈하고 있는 조해진 예비후보.(좌)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조 후보는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모두가 바라는 좋은 선택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밀양창녕의령함안 지역 출마를 포기하고, 황교안 대표등과 함께 험지로 나갈 것을 재차 촉구했다.

 

박상웅 예비후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 대표(홍준표)를 지낸 사람이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오로지 자기살길만을 찾아 하이에나처럼 살피더니 고향운운하며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다"고 맹 비난한 바 있다.

 

 조 후보는 지난 15일 총선출마선언을 하면서 '홍 전대표의 험지 출마'를 촉구한 바 있다. 박상웅 예비후보는 홍 전 대표의 막말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홍 전 대표가 말한 '조무래기'의 뜻은 '어린아이를 얕잡아 이르는 말'로 재선의 국회의원을 지낸 조해진 후보에게는 치욕적인 비하발언이다.  홍 전 대표의 조무래기 발언에 조 후보의 지지자와 일부 군민들은 "그놈의 막말, 망언 버릇은 언제 고칠려는 지 지켜보는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면서 "아무리 경쟁관계에 있지만, 2선의 국회의원을 지낸 지역 후배를 향해 뱉을 말이냐"고 강력 비난하고 있다.

 

한편, 시사논객 진중권 전 교수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부하고 고향 창녕지역 출마를 선언한 홍 전 대표를 향해 "×개 입니까. 집 앞에서 싸우게~"라고 독설을 날렸다. 


기사입력: 2020/01/21 [16:4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