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정의당 향해"당신들이 그 알량한 의석수에 눈이 멀어 지켜야 할 그 자리를 떠난 겁니다" 안기한 기자 2020.01.12 00:02



[시사우리신문]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열 여섯번째로 11일 페이스북에 게재한 "윤소하 의원,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라며" 당신들이 그 알량한 의석수에 눈이 멀어 지켜야 할 그 자리를 떠난 겁니다."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윤소하 의원,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라며"당신들이 그 알량한 의석수에 눈이 멀어 지켜야 할 그 자리를 떠난 겁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조용히 처리 해 달랬더니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 해야 했나? 윤소하 의원,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 그래서 원칙이라는 게 있는 겁니다"라며"간단해요. '정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면, 잘난 부모 덕에 부정입학해 장학금 받아가며 유급 당한 학생이 아니라, 못난 부모 만난 죄로 열심히 공부하고도 기회를 빼앗긴 힘 없는 아이 편에 서야 한다는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나는 변함없이 그 아이의 편에 서 있구요. 당신들이 그 알량한 의석수에 눈이 멀어 지켜야 할 그 자리를 떠난 겁니다"며"작고하신 노회찬 의원이 살아 계셨다면, 지금 제가 있는 이 자리에 저와 함께 서 계실 거라 확신합니다"라고 쏘아붙였다.

 

또,그는 "ps.당에서 받은 감사패, 최고의 명예로 알고 소중히 간직해 왔는데, 방금 쓰레기통에 버렸습니다. "며"내가 당에 바친 헌신이 고작 누구처럼 계파찬스로 의원 될 이들의 밥그릇 수 늘려주는 일에 불과한 게 아니었나 하는 자괴감에..."라고 게재했다.


기사입력: 2020/01/12 [00:02]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