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형 새로운 주거‘완월달빛 사회적주택’입주 안민 기자 2019.12.02 19:39



창원시는 2일 마산합포구 완월동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시름하는 지역민을 위해 추진한 공동홈 사업을 준공하고 입주 축하행사를 가졌다.

 

공동홈은 완월지구 새뜰마을사업의 일환으로 총 1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면적 570㎡ 규모로 12가구가 거주할 수 있는 주거동 2개소와 입주민의 사회적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활동실 1개동으로 건립됐다.

 

▲ 창원형 새로운 주거‘완월달빛 사회적주택’입주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공동홈 건립지역인 완월동 313-3번지 일대는 일제 강점기시절 조성된 맞벽구조의 낡은 주택이 대부분으로 위생·화재·방범 등 모든 면에서 열악해, ‘2015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공모해 선정된 곳이다.

 

시는 공동홈에 대해 ‘사회적주택’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단순한 주거환경 개선을 넘어 입주민이 공동 경제활동을 통해 공동홈을 유지·관리 할 수 있도록 주민협동조합 결성을 지원했다.

 

현재 12가구 중 9가구가 기존거주자로 이들 모두가 ‘완월달빛 사회적협동조합’에 가입해 주민공동시설을 활용한 다양한 수익사업을 펼쳐 창출된 수익은 주택의 유지·관리 비용 등으로 환원될 예정이다.

 

▲ 창원형 새로운 주거‘완월달빛 사회적주택’입주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시는 미 입주된 3가구에 대해서 저소득층 및 청년·대학생을 대상으로 입주자를 선발해 완전한 공동홈을 갖출 계획이며 사회적주택이 새로운 주거의 형태로 온전히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재개발·재건축으로 정든 지역을 떠나야만 했던 주민에게 새로운 형태의 주거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완월달빛 공동홈과 같은 지역주민 주도의 창원형 도시재생 사업을 확대할 것이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12/02 [19:39]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