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전통가옥 초가지붕 이엉 잇기 한창 황미현 기자 2019.12.02 16:05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전 조씨고가에서 요즘은 사라져 가는 초가지붕 이엉잇기가 한창이다.

 

의령군이 역사와 자연이 공존하는 관내 문화재를 대상으로 정비사업에 전 행정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지난 28일 화정면 소재 조씨고가 사랑채를 비롯한 행랑채 등에 볏짚을 이용한 초가지붕 새 단장에 여념이 없다.

 

▲ 전통가옥 초가지붕 이엉 잇기 한창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우리 조상들의 삶과 정서가 깃든 전통가옥을 잘 보존해 문화관광도시를 육성하기 위해 화정면 조씨 종가에서는 해마다 추수가 끝난 뒤 볏짚을 준비해 초가지붕에 이엉 잇기 작업으로 새 옷을 입힌다.  17세기에서부터 20세기에 걸쳐 지어진 조씨 고가는 창녕 조씨의 종가로 전형적인 부농 민가의 형태로 안채는 정면5칸, 측면 2칸의 3량 구조이고 지붕은 팔각지붕으로 되어 있으며 안채를 중심으로 튼 ㅁ자형의 배치를 이루고 있다.  그 외에 사랑채·행랑채·곳간 및 디딜방앗간·가묘·별채·마구간·대문간 등 9동의 건물이 있으며 지난 1993년 경남도 민속 문화재 제15호로 지정됐다.


기사입력: 2019/12/02 [16:05]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