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자율 차량2부제 실시 및 일부 교통통제 황미현 기자 2019.11.20 19:41



부산시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 기간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벡스코 행사장 주변 도로 동백섬 일원 인근 도로를 통제한다고 밝혔다.

 

행사에 따른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014년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때와는 달리 아세안 정상 전용 이동로를 조성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상시 정체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나, 정상회의 등 일부 시간대 최소한의 부분 통제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 107번 노선 우회도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우선 전면 통제되는 지역은 누리마루APEC하우스가 위치한 동백섬 일원으로 11월 26일 0시부터 11월 27일 오후 1시까지 차량과 보행을 통제한다. 행사가 주로 개최되는 벡스코 일대는 11월 26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까지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차량 운행을 통제하며 이 시간에 벡스코를 경유하는 16개 노선 시내버스는 주변으로 우회해 운행하게 된다.

 

1.5톤 이상 화물차의 경우 해운대로 해변로 동백로 통행이 제한되며 해당구간 운행이 필요한 경우에는 각 경찰서를 방문해 통행허가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또한, 교통정체 완화를 위해 10인승 이하 비영업용 승용차와 승합차를 대상으로 부산시 전역에서 차량 2부제를 자율 시행한다. 차량번호 끝자리의 홀짝일 해당 일에 차량 운행이 가능하며 자율 참여임으로 위반 시에 별도 불이익은 없으나 공공기관 종사자는 청사 출입이 제한된다.

 

부산시는 교통통제 등으로 발생할 시민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홈페이지, SNS, 현수막, 라디오 방송 등을 통해 통제구간 등을 시민에게 미리 홍보하고 대중교통 확충을 위해 도시철도를 매일 28회 증편 운행하고 해운대구 행사장 인근에 시내버스를 집중 배차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벡스코 인근 시내버스 정류장에 교통안내 직원을 배치해 우회경로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행사 기간 벡스코와 동백섬 일원, 해운대로 해변로 동백로 일대에 교통 혼잡과 불편이 예상된다”며 “성공적인 행사를 위해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행사장 방향 차량의 우회운행,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 이용, 차량을 격일로 운행하는 자율 2부제 등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1/20 [19:41]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