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 노상문 기자 2019.11.20 19:28



‘경남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4호로 지정 확정됐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이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형·무형의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하고 전승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국가가 인정해 지정하는 농업유산으로 2013년부터 현재까지 15개소가 지정되어있다.

 

▲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번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은 올 6월말 전국에서 신청한 6개 농업유산자원 대해 농업유산자문위원회가 농업문화, 생물다양성, 경관특성 등 유산적 가치를 기준으로 심사를 한 결과이며 경남은 2015년 제6호 “하동 전통 차농업” 이후 두 번째 지정이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4호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은 해안지역 특성상 하천이 발달하지 못해 농사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고성 관내 약444개의 둠벙을 조성하고 활용한 점이 중요농업유산으로 인정받아 선정됐다.

 

김준간 경상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이번에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은 단순히 유산으로 보존·유지 하는데 그칠 것이 아니라 농촌관광자원으로 잘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11/20 [19:28]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