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조국 향해 "피의자가 검사를 지도하겠다니 삶은 소머리가 웃을 일" 안기한 기자 2019.09.21 20:14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오전 조국 법무장관을 향해 "피의자가 검사를 지도하겠다니 삶은 소머리가 웃을 일이다"며"조사실에서 철제의자에 앉아야 할 사람이 웬 노대통령 코스프레인가?"라고 비난의 글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조국이 '검사와의 대화'를 한단다"며"검사들은 피의자가 부르는 곳에 한 명도 가지 말아야 한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거부당할 것 같으니까 검찰청을 방문하여 대화를 한단다"며"그게 무슨 검사와의 대화인가 그냥 방문하는 거지"라고 비웃었다.

 
김 의원은"피의자가 검사를 지도하겠다니 삶은 소머리가 웃을 일이다"며"조사실에서 철제의자에 앉아야 할 사람이 웬 노대통령 코스프레인가?"라고 비난했다.


기사입력: 2019/09/21 [20:14]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