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모편드'업체, 김해시 가로등점멸기 ‘싹쓸이’ 김호경 기자 2019.09.07 13:27


한국당 김해시의원, ‘민정수석과 민주당 시장’ 권력형 비리 특혜 의혹

딸 특혜 입학 의혹과 사모펀드 투자등과 관련해 국민적 비난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사태 불똥이 지방자치단체까지 번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해시의회 의원들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갖고 “조국 사모펀드 업체 ㈜웰스씨앤티가 김해시 가로등점멸기 압도적 전국 매출 1위를 달성했다”며 “납품시기가 조국 후보자가 민정수석을 역임하고 있었고, 허성곤 시장은 민주당 소속으로 그 의심이 증폭되고 있으며, 권력형 비리 특혜가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김해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김해시의 양방향 가로등 점멸기’ 싹슬이에 대해 허성무 시장의 해명과 사법기관의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국당 시의원들은 또 “조국이 피의자가 된 중대 안건 중 하나인 조국가족 사모펀드 관련건이고 그 중심에 우리시(김해시)가 있는 듯 하다”며 “허 시장은 한치의 거짓없이 위 사건에 대해 성실하게 해명하고, 시의회는 특혜납품의혹 특별조사위를 구성하라”면서 사법기관의 엄정한 수사 촉구도 덧붙였다. 

 

시의원들이 공개한 조국사모펀드 업체의 싹쓸이 자료에 의하면 ▲2018년 2월 250개소 3억7천여만원 ▲2019년 5월 87개소 1억2천여만원 등총 5억7천여만원어치다. 

 

시의원들은 ‘교체하지 않은 나머지 106개 양방향 점멸기는 어느 업체에서 설치 할지 매우 흥미롭다“면서 ”국내 수많은 점멸기 업체 중 한 업체가 완전히 독점계약을 했는 지..“라며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기사입력: 2019/09/07 [13:27]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