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무더운 여름철 건강관리를 좀 더 신경써야 강보혜 한약사 2019.08.28 13:11



지난 2018년 여름은 1994년 여름만큼 많이 더웠습니다.

 

▲ 강보혜 원장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사망자가 10여명이나 나왔던 만큼, 무더운 여름철에는 건강관리를 좀 더 신경써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중국 민간속담에 ‘봄에는 나물을 먹고, 여름에는 박과식물을 먹고 가을에는 과일을 먹고 겨울에는 뿌리를 먹는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봄에 나물이나고, 가을에 과일이 열리고, 겨울에는 겨울을 나기 위해 뿌리에 영양이 저장된 식물을 먹는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왜 여름에는 박과식물일까요? 

 

박과식물은 cucurbitacin이라는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습니다. 수박이나 참외 등의 껍질에서 쓴맛을 내기도 하는 물질인데, 이 성분이 몸의 불필요한 열을 내리는데 도움을 줍니다.

 

그리고 식욕이 떨어지는 여름철, 박과식물의 이러한 성분이 식욕도 돋구워주고, 무엇보다 박과식물은 맛도있습니다. 

 

막 더위가 머리끝까지 올랐을 때, 시원한 수박을 먹으면 정말로 가슴 속까지 시원합니다. 

 

수분도 많아서 여름철 많은 땀을 흘리고 난 뒤 탈수증상도 막아주니 여름철에 먹기 정말로 좋지요. 게다가 저 cucurbitacin 성분은 항암효과도 기대할 수 있는 성분인 만큼, 충분히 드시면 좋습니다. 

 

박과식물에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박, 수박, 참외 이외에도 멜론, 여주, 오이 등이 있으며 가끔, 유전적으로 cucurbitacin성분의 쓴맛을 매우 강하게 느끼는 분들은 안타깝게도 잘 먹지 못하기에 (알러지가 있다고 표현하시죠), 또 하나 다른 것을 알려드리겠습니다.

 

흔히 구할 수 있는 식품용 약재로 구성된 ‘생맥산’ 이라는 처방이 있습니다.

 

혹여 오용될까 처방 이야기는 잘 하지 않지만, 이 생맥산은 여름철 더위를 먹거나 기운이 빠졌을 때 복용하면 매우 좋고, 크게 위험하지도 않기에 소개해드립니다. 

 

인삼, 맥문동, 오미자로 구성된 이 처방을 식품용 약재를 구비하셔서, 잘 씻어 끓여낸 뒤 냉장고에 시원하게 두고 더위로 인해 지치고 힘들때 적당량 복용하시면 여름을 건강하게 나는데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인터넷에서 검색하셔도 많이 나오니 참고하시면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여름철 기온이 32도 이상 올라가면 심근경색환자가 20% 늘어나고, 1도오를때마다 1.3%씩 더 올라간다고 합니다.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는 이 때, 좀 더 현명하게, 건강하게 여름을 이겨내어 남은 날들 더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합니다. 

 


기사입력: 2019/08/28 [13:11]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