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이 부르면 어디든 출동한다 함안 견인렉카 이성환 대표 박승권 기자 2019.08.23 13:47


교통사고.고장. 신고시 어디든 달려간다 함안 견인

 

▲     ©사진제공 취재국장 박승권 기자  ( 도로 교통사고. 고장시.고객의 안전은 내가 책임진다 어디든 달려간다는 함안견인 대표 이성환 )


[시사우리신문]취재국장 박승권 = 오늘은 재미난 인생을 살아가는 함안 견인 대표를 방문했다. 만능 재간꾼이다 안 해본 사업이 없다는  함안 견인 대표 이성환씨 필자를  반갑게 맞아준다. 사고. 고장. 신고가 접수되면  제일 먼저  현장 출동을 원칙으로 삼는다고한다.

▲     © 박승권 기자 (보험  현장 출동중인 함안 견인 차량 )

 

2차 피해를 막기 위해서 고장이나 사고 차량을 빠르게 현장 정리를해야 하기 때문에 가끔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 생긴다고 전한다. 일단 고장이나. 사고 시 운전자분들은 비상등을 켜 놓고  재빨리 도로 밖으로 나와야 한다고 이성환 대표는 말한다.

▲     ©사진제공 취재국장 박승권 기자 ( 보험 업무차 출동한  함안견인 차량 )

 

오랜만에  함안 견인 대표 이성환 씨를 만났다. 젊었을 적에는  필자와 사냥도 다니고 바이크도 함께한 시간들이 있었다. 각  보험회사  대행 업무도 본다고 말한다.각종 견인차량들이 많다 300톤까지 견인이 가능하다는 대형 견인차도 있다.

▲     ©사진제공 취재국장 박승권 기자 ( 각종 보험 업무를 맡고있다 사고 차량을 안전하게 차량 정비소까지 견인도한다 )

 

견인사업을  20년 넘게 근면 성실하게 운영을 하고 있다. 사고 연락을 받고 현장에 도착 해보면 가슴 아픈 사건도 많다고 전한다.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는 함안 견인 대표 이성환 씨  고장.사고.고객들을  안전하게 모시는 게  제 임무입니다면서  환하게 웃어 준다.사고 고장 시 언제든  연락을 해달라고 한다 (함안 견인 대표전화 055-586-4982 )

 

안전이 최 우선입니다. 고객분들이 만족 할때까지  항상  최선을 다 하겠다는  함안 견인 대표 이성환 씨와  긴시간을 이야기하면서  필자도 안전에 대해서 느끼는게 많다.


기사입력: 2019/08/23 [13:47]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