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日대사관 앞 규탄시위 대규모 행사 예고 한옥순 기자 2019.08.03 16:24



일본이 2일 한국을 수출우대국가 명단,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일제히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나섰다.

 

▲ 시민사회단체, 日대사관 앞 규탄시위 대규모 행사 예고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등 682개 단체로 구성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수출 규제에 이은 추가 공격"이라며 일본 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시민행동은 "일본의 행보는 침략, 식민지배의 역사를 반성하기는커녕 동아시아 평화체제 추세에 역행하면서 군사 대국화를 추진하고 한국을 경제.군사적 하위 파트너로 길들이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에서 강요돼 왔던 억지 화해, 억지 동맹을 일본이 스스로 깨겠다면 말릴 의사가 없다"며 "국민적 합의를 거치지 않고 박근혜 정권에서 강행됐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즉각 파기하라"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경제 침략, 평화 위협하는 아베 정권 규탄한다", "아베 정권은 식민지배 사죄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이 적힌 손 팻말에 '폐기'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한편, 시민행동은 주말인 3일과 10일 오후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고 8.15 광복절에도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08/03 [16:24]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