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구속영장 기각! 경찰 수사 차질 불가피 안민 기자 2019.05.15 21:58



성매매 알선 및 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 전 멤버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이 14일 기각됨에 따라 경찰의 향후 수사가 차질을 빚게 됐다. 

 

▲ 승리 구속영장 기각! 경찰 수사 차질 불가피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승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 및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라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나머지 혐의 부분도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 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와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어 구속영장청구를 기각한다"고 설명했다. 

 

법원은 승리와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해 2시간 30분가량 심문을 받은 승리는 포승줄로 묶인 채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해 영장심사 결과를 기다렸다. 

 

저녁 10시50분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유치장을 벗어난 승리는 기다리던 취재진들이 "구속영장이 기각됐는데 심경이 어떠냐", "횡령 및 성매매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등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은 채 차량에 올랐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8일, 성매매.성매매 알선.특경법상 횡령.업무상 횡령.식품위생법 위반 등 총 5개 혐의 등의 혐의로 승리와 유 전 대표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이 이를 받아들여 지난 9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와 같은 해 외국인 투자자 접대 자리,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 생일파티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승리는 2015년 국내에서 직접 성매매를 했다는 혐의도 추가 적용됐다. 

 

더불어 두 사람은 함께 차린 술집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클럽 '버닝썬'의 자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와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세금을 덜 낸 혐의도 받고 있다.

 

 


기사입력: 2019/05/15 [21:58]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