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지역 민간장기요양인들, 호남장기요양촛불문화제 개최 황미현 기자 2017.04.29 17:50


"더 이상 논의나 대화가 필요 없고... 복지부의 기능을 마비 시켜야 한다"
▲     © 편집국


[시사우리신문=황미현 기자] 장기요양인백만인클럽(수석회장 이정환)이 주최하고, 호남지역 민간장기요양인들이 주관하는 호남장기요양촛불문화제 및 장기요양제도개선특별위원회 창립대회가 29일 오후 전북 전주에서 개최 됐다. 

 

민간장기요양기관 대표, 종사자, 보호자, 가족들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제 형식으로 진행된 이는 행사에 참석한 전주시 효자동에서 요양원을 운영하는 A씨는 "더 이상 논의나 대화가 필요 없고, 위헌소송이나 행정소송 쓰나미로 복지부의 기능을 마비 시켜야 한다" 고 주장했다.

 

한편 장기요양백만인클럽 이정환 회장은 이날 "우리는 정치적 집단은 아니다" 며 "그러나 5명의 대선 후보에게 우리의 고통을 전달하고 제도 개선을 위해 힘써줄 것을 부탁 했지만 오직 더불어 민주당 문재인 후보만이 우리의 의견을 경청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 켐프 직능특보단장인 전현희 의원은 “그간 문재인 후보를 대신하여 장기요양인 여러분의 고충을 듣고,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왔다”며“고령화 시대를 맞아 장기요양인 여러분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요구는 더욱 커지고 있다" 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 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김광수 의원은 그러면서“행정기관이 갑중의 갑으로 군림하고 있고 이런 부분 때문에 여러분들이 힘들어 하시는 것 잘 알고 있다”며 “여러분들의 현안을 서면으로 제출해 주시면 검토하고 힘을 보태겠다" 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4/29 [17:50]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