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민생경제회복이 최우선이다! 부곡스포츠파크 개방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021.01.14 11:15


동계전지훈련팀 본격 유치 결정에 온천관광협회등 '대 환영'

18일부터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조건으로 공공체육시설 개방

 

창녕군(군수 한정우)이 중국코로나 장기화로 백척간두에 처한 서민생경제 회복을 오는 18일부터 동계전지훈련팀을 본격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공공체육시설을 개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건은 철저한 방역준수다.

 

군은 창녕스포츠파크와 창녕국민체육센터를 중심으로 축구, 야구, 태권도, 사이클, 유도 등 실내외 다양한 종목의 전지훈련팀을 유치할 계획이다.

 

▲ 국내 동계훈련의 메카 창녕군 부곡온천특구내 위치한 '스포츠 파크'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군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축구, 태권도, 사이클 등 132팀 3,340명(연인원 47,112명)의 동계전지훈련 유치 실적을 거양하여 35억 원의 경제효과를 유발하는 등 우수한 성과로 2020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 ‘동계훈련하기 좋은 도시 부문’에 4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모든 전지훈련 참가자는 2주 전부터 동선 및 체온 체크 등을 기록한 건강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전지훈련 신청을 할 수 있고, 식사는 군민과 시간 및 장소 분리를 통해 최대한 접촉을 피해야 한다.

 

한정우 군수는 “코로나19라는 어려움 속에서 운동에 전념하고 있는 선수들에게 전국규모 대회 유치와 동계전지훈련 장소를 제공함으로써 체육진흥 및 발전에 기여하고 스포츠산업 육성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남영섭 부곡온천관광협의회장은 "중국코로나의 긴 터널 끝이 언제 보일지 몰라 발만 동동구르고 있었는 데, 군의 빠른 결정에 업주들 대부분 환영하는 분위기"라며 "친절과 착한 가격으로 훈련팀들을 맞이 하겠다"고 말했다. / 김 욱기자


기사입력: 2021/01/14 [11:15]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