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오직 인구 40% 콘크리트층만 이해하는 민주당의 사회방언" 안민 기자 2020.09.29 22:02


"민주당 말싸미 일반에 달라 의미와로 서로 사맛디 아니해요"

[시사우리신문]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민주당의 사회방언이라는 제목으로 신동근 의원을 향해"지금 우리가 어디 북한군이 북한의 월남자를 사살했다고 항의하고 있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도대체 비교할 것을 비교해야지"라며"이게 무슨 맹구 같은 소리인지.... 뭔 소리 하는지 모르겠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 전 교수는 2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신동근 "박근혜 정부 때 軍, 월북하던 민간인도 사살했다"라는 기사제목을 링크한 후"신동근 의원이 군대를 안 다녀와서 잘 모르는 모양인데"라며"원래 전방에서는 정지명령을 거부하고 월북을 기도하는 이들은 사살하게 되어 있다"고 강펀치를 날렸다.

 

이어"그런 이들은 이른바 ‘대북용의자’로 간주되니까요. 누구도 그것을 비인도적 처사라 비난하지 않는다.경계근무의 규정에 따르는 군사적 조치라고 하지. 하지만 그렇게 엄격한 군에서도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는 귀순자를 사살하지는 않는다"며"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오는 북한사람을 남한군이 사살했다면, 그것은 용서할 수 없는 반인도적인 처사이겠지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지금 북한에서 한 일이 바로 그겁니다. 지금 우리가 어디 북한군이 북한의 월남자를 사살했다고 항의하고 있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도대체 비교할 것을 비교해야지. 이게 무슨 맹구 같은 소리인지.... 뭔 소리 하는지 모르겠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 말싸미 일반에 달라 의미와로 서로 사맛디 아니해요"라며"오직 인구 40% 콘크리트층만 이해하는 사회방언이 된 거죠"라고 비꼬았다.

 

이어 신동근 의원을 향해"이 사람, 무서운 인간이네"라며"북한이 대신 사살해줬으니 문제 없다는 얘긴지"라고 흥분하면서"이건, 칼럼으로 따로 써야겠네요"라고 예고하면서 "월북은 반(反)국가 중대 범죄....계속 감행할 경우는 사살하기도 한다"라는 글을 게재하면서 경고했다.


기사입력: 2020/09/29 [22:02]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