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소방본부, 분만의료 취약지역 “임산부 안심+ 119구급서비스”시행 노상문 기자 2020.01.13 13:03



[시사우리신문]2020년 전라북도에서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특화된 119구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도 소방본부(본부장 홍영근)에 따르면 도내에서 분만시설이 없는 7개 군(완주·임실·순창·부안·진안·장수·무주)의 임산부를 대상으로 위급 상황 시 적합한 응급처치와 응급분만을 돕는 임산부 안심+ 119구급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임산부 안심+ 119구급서비스는 임산부 정보를 사전에 등록할 경우 출동 구급대에 자동 연계되어 임산부 환자에게 올바른 응급처치와 본인이 평소 이용하는 의료시설로 신속한 이송이 가능한 서비스로써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는 임신부와, 출산 후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까지 서비스 대상에 해당하며, 구급대원은 사전 등록된 정보를 통해 빠른 상황 판단과 긴급 상황 시 응급처치를 비롯한 응급 분만을 돕는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분만시설이 적은 농촌지역의 경우 다문화 가정 임산부를 위한 통역 3자통화 시스템을 통해 사전 등록된 임산부 정보와 연계하여 신속한 대처를 할 수 있게 되어 구급서비스 품질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청 방법은 임산부나 보호자가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신청하거나, 해당 지역 보건소에서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분만의료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임산부 안심+ 119구급서비스를 강화해 나감으로써 도내 응급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등 소방서비스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1/13 [13:0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