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 대성고 유도부 이예랑 선수, 전국체전서 은메달 쾌거 김호경 기자 2019.10.10 17:09



경남 창녕군 대성고등학교 유도부 이예랑 선수(1학년)가 지난 8일 ‘KBS아레나 홀’에서 펼쳐진 ‘제100회 전국체전 유도 고등학생부(-70Kg급)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거뒀다.

▲ 이예랑 선수가 은메달을 목에 걸고 안호진 감독(우)등 관계자와 환호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 선수는 결승전 경기 몇 초를 남겨두고 마지막 승부수를 걸었으나, 상대 선수에게 되치기 당해 금메달을 놓쳤다. 통영초등학교에서 유도를 시작한 이 선수는 지난 2015년 전북순창에서 열린 ‘제43회 YMCA 전국어린이유도대회’에서 우승했으며, 2016년 제45회 전국소년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각종 유소년 대회를 휩쓸기도 했다.

 

이 선수는 지난해 통영중을 졸업할 무렵 선수생활을 포기할 의향도 있었지만, 창녕군 안호진 감독의 끈질긴 설득으로 창녕 대성고에 진학해 선수생활을 계속해오고 있다. 창녕군 유도협회 김 혁 회장은 체전기간 동안 현지에 머무르며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기량을 맘껏 펼칠수 있도록 성원과 격려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안호진 감독은 “이 선수는 국내 동급 선수들 중, 최장신에 강한 체력을 갖고 있어 국가대표 가능성이 어느 선수보다 짙다”며 “6개월간의 공백기간만 없었다면 이번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은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번 전국체전에 참가한 창녕군 정구팀은 동메달 2개에 그쳤다.


기사입력: 2019/10/10 [17:09]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