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교육활동도 보호되야” 부산교육청, ‘교육활동보호 종합계획’ 마련 서진혁 기자 2019.02.26 17:27


One-Stop지원단 운영으로 교육활동 침해 초기대응 강화도
▲ 부산교육청 전경.     ©부산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이 교원들의 교육활동과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호하기 위해 ‘2019학년도 교육활동 보호 종합계획을 마련해 26일 발표했다.

 

부산교육청은 올해부터 시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장학사, 변호사, 전문상담사, 전문상담교사 등으로 ‘One-Stop지원단’(이하 지원단)을 구성·운영한다.

 

지원단은 최근 학교현장의 교육활동 침해에 대한 심각성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단위학교의 교육활동 침해에 대한 초기대응을 강화해 교원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단의 역할은 학교에서 사안이 발생해 시교육청이나 교육지원청에 접수되면 유관기관과 연계해 피해교원에 대해 행정, 법률, 심리 상담 등을 신속히 지원하는 일이다.

 

이에 따라 피해교원은 빠른 시일 내 일상적인 교육활동을 계속할 수 있게 된다.

 

부산교육청은 교육활동 침해 사안 처리에 혼란을 줄이고 교육활동 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교원 대상 맞춤형 법률상담과 학생·학부모·교원 대상 맞춤형 법률특강을 강화한다.

 

아울러 교원들이 업무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힐링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하고, 사제 간 상호존중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사제동행 동아리 지원도 확대한다.

 

이와 함께, 교육활동 침해를 받은 교원에 대한 전문적인 심리·법률 상담과 교육활동을 침해한 학생에 대한 심리치료 지원 등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김석준 교육감은 이 계획은 교원들의 교육활동과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했다학교 현장의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학생과 교사가 서로 존중하는 학교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2/26 [17:27]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