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경남도청 찾아간 청년의 땡볕 시위 '드루킹을 뽑아야지' 안기한 기자 2018.07.25 19:56



 

▲ 25일, 오후 1시경 경남도청 입구에서 한 청년이  ‘드루킹에 대한 진상규명을 밝혀라’, “채무제로 나무 뽑지 말고 드루킹을 뽑아라‘ 라며 푹푹 찌는 무더위 속에서  불판 도로 위를  달리는 도민들에게 많은 눈길을 받았다.     ©안민 기자

 

25일 오후 1시경 경남도청 입구에서 푹푹찌는 더위에 한 청년이 피켓을 들고 나와 드루킹 특검에 연루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찾아 '채무제로 나무뽑지 말고 드루킹을 뽑아라'며 시위를 하고 있다. 이 광경을 보고 지나가는 많은 도민들과 도로를 달리던 시민들이 창문을 열고 청년의 용기에 박수를 치며 옹호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한편 드루킹이 특검에 넘긴 USB에 담긴 증거들이 김 지사와 드루킹의 댓글 조작 연루 의혹 수사에서 핵심 물증으로 작용할 지 주목된다. 특검은 현재까지 USB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기사입력: 2018/07/25 [19:56]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